이재명, 서민이 살아야 나라가 산다.. '기본대출 끝장토론' 제안
  • 후원하기
이재명, 서민이 살아야 나라가 산다.. '기본대출 끝장토론' 제안
  • 권용
    권용 tracymac1@naver.com
  • 승인 2020.09.15 12:4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부업체 연 24% 초고리 대출 이용자 200만명 가량, 대부분 야쿠자 자금으로 추정
고리대출조차 꼬박꼬박 갚는 선량한 90% 서민에게 못 갚는 이웃의 빚까지 책임 지우려고 초고금리를 받는 것은 조선시대에 유행하던 인징이나 다름없어
국민의힘 추경호 의원에게 전 국민이 보는 앞에서 '기본대출 끝장토론'을 제안
이재명 경기지사가 '기본대출 끝장토론'을 제안했다.(사진=이재명 경기지사 페이스북 갈무리)

이재명 경기지사가 ‘기본대출 끝장토론’을 제안했다.

이 지사는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금융취약서민 착취가 건전한 시장경제일리 없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며 ‘복지대출’을 통한 경제 위기 극복을 주장했다.

이 지사는 보도와 통계에 의하면 우리나라 가계부채가 세계 최악 수준으로 폭발직전이라고 언급하며 대한민국은 세계 최저 국채비율을 자랑하며 가계이전소득에 인색한 결과 가계부채율이 세계 최고로 높다고 밝혔다. 가계부채가 많은데 더해 부채 상당부분이 24$에 이르는 살인적 고금리 채무로 악성이라는 사실도 덧붙였다.

하여 대출을 받아 폭등한 고가의 집을 산 후 평생 대출금에 시달리고, 높은 가계부채 이자를 갚느라 소비를 못해 수요부족으로 경제가 죽어간다고 밝혔다. 그러므로 국가의 가계이전소득을 늘려 자산소득 격차를 완화, 가계부채를 줄이는 기본소득, 집을 사지 않고도 충분히 품질 좋은 중산층용 작기공공임대아파트를 공급받아 주택대출금 부담을 줄이는 기본주택, 초고금리 악성 가계부채 일부나마 연 1~2%의 건전 장기채무로 바꿔주는 기본대출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나라 경제를 살리기 위해 썽장률 0% 시대에 대출이자를 10% 이하로 제한, 불법사금융을 무효화해 이자나 원리금 상환청구를 금지하고 서민들도 최소한 저금리장기대출권을 소액이나마 누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시중은행 연체율은 0.1%~0.2% 수준이며 연체 역시 압류 등 강제집행으로 대부분 회수해 최종 손해율이 낮으며, 대부업체의 연 24% 초고리 대출 이용자는 200만명 가량으로 이 자금은 대부분 야쿠자 자금으로 추정된다고도 언급했다. 또한 이들의 대출금은 약 800만원으로 연체율은 5~7%정도라고 덧붙였다.

이어 이 지사는 기본대출은 우량 대기업이나 고액 자산가나 고소득자들이 누리는 1~2% 가량의 저리장기대출 기회를 모든 국민에게 주되, 대출금은 무한대가 아닌 대부업체 대출금 수준인 1,000만원 내외로 한정하자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연 245라는 살인적 고금리를 방치하면 상환이 어려워 신용불량자나 취업불능자로 전락해 복지대상자가 되어 국가 복지재정을 해친다고 설명했다. 또한 고리대출조차 꼬박꼬박 갚는 선량한 90% 서민에게 못 갚는 이웃의 빚까지 책임 지우려고 초고금리를 받는 것은 조선시대에 유행하던 인징(군포납부능력이 없는 사람 몫을 친지나 이웃사람에게 대신 내게 함)이나 다름없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세상에는 복지와 대출만 있는 것이 아니라고 밝힌 뒤 일부 미 상환을 국가가 책임지는 '복지대출'로 금융취약자들에게도 연 1~2%의 저리장기로 대출해 주면 상환율도 높아지고 복지지출도 절약하며, 재활기회가 커진다고 주장했다.

기본대출을 포퓰리즘이라 단정하고 시행시 천문학적 손실로 국가재정에 문제가 생기며 도덕적 해이로 금융시장 시스템이 붕괴된다는 일부 주장에는, 성실근면한 우리 국민 대다수가 신용불량 등 취업조차 제대로 할 수 없는 불이익을 감수하며 1,000만원을 고의로 갚지 않을만큼 나쁘거나 모자라지 않다고 반박했다.

이어 상환불능 기본대출을 국가가 책임지는 조건으로 5천만 모두에게 1천만원의 저금리 마이너스 통장을 만들어줘도, 국가의 재정부담은 상환불능자가 천명 중 1명이라면 5천억원, 500명 중 1명이라도 1조억원에 불가하다고 밝히며 이를 연단위로 분산하면 수십 수백억에 불과한 재정부담 때문에 '금융시스템이 붕괴'되고 '국가재정에 치명적 손상'이 생기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IMF때 몇몇 기업에 160조원씩 지원하는 것은 외면한 채 수백 수천억원에 불과한 서민금융 손실은 천문학적이라 말하는 이들은 천문학을 다시 배워야 한다고 꼬집었다.

이 지사는 재벌 대기업들이 수십조원 수천억원의 국민혈세를 갚지 않아도 말없던 분들이 '복지대상자로 전락할 운명에 처한' 서민들의 1천만원 내외 대출금 부담에는 왜 이리 수선인지 모르겠다고 언급한 뒤, 이들이 걱정하는 '도덕적 해이'는 국가위기에 금반지 내 놓는 대다수 서민들보다 수조원씩 떼먹는 대기업이나 수십억씩 안 갚는 금융기득권자들이 더 심각하다고 밝혔다.

또한 재산 많고 수입 많이 신용등급 높은 소수 대기업과 부자들만 저금리 혜택을 누리는 특권주의 엘리트주의보다, 포퓰리즘이라 비난받더라고 국민의 권력인 발권에 의한 금융이익을 국민 모두가 나누자는 것이 훨씬 나은 주장이라 강조했다.

이 지사는 국가는 기본적으로 전 국민의 공동체라고 언급한 뒤 진정한 공동체라면 손실도 이익도 모든 국민이 나눠야지, 이익은 소수 기득권자가 보고 손실은 없는 사람들끼리 분담시켜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금융카스트 제도라 불러 마땅한 신용등급제로 전 국민을 나눈 후 부자는 저리대출로 더 많은 금융이익을 챙기게 하고 빈자들은 따로 모아 초고금리 납부로 다른 빈자의 상환책임을 떠안기는 것이 정의일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강자의 약자에 대한 착취 수탈을 허용하는 신자유주의 망령이 모두의 마음까지 지배하며 금융카스트를 당연시하고 있다고 언급한 뒤, 서민이 살아야 나라가 살고 경제가 산다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실리콘밸리의 성공한 CEO들이 왜 기본소득을 주장하는지 한 번 돌아보라 추천한 뒤 '경알못'같은 일부 경제지들에게 국민이 있고 소비가 있어야 경제순환이 되고 기업의 이윤도 있다는 말씀을 전하고 싶다고 밝혔다.

또한 국민의힘 추경호 의원이나 경제지 기자든 전 국민이 보는 앞에 '기본대출 끝장토론'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