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코로나19 걱정' 선진국 중 최고
  • 후원하기
한국인 '코로나19 걱정' 선진국 중 최고
  • 성용원 작곡가
    성용원 작곡가 klingsol@hanmail.net
  • 승인 2020.09.11 14:3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이 세계 주요 선진국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걱정이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수십 만명에 달하는 확진자가 발생한 유럽 국가들은 기후변화를 더 큰 위협으로 봤다.

수도권 사회적 거리 두기 2.5단계 조치가 연장된 가운데 출입통제 띠로 묶여 있는 그네에 폐쇄된 동네 놀이터
수도권 사회적 거리 두기 2.5단계 조치가 연장된 가운데 출입통제 띠로 묶여 있는 그네에 폐쇄된 동네 놀이터

9일(현지시간) 미국 여론조사업체 퓨리서치센터가 한국과 미국, 독일, 영국, 일본 등 14개국 국민 1만4276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 결과, 한국인의 89%가 ‘감염병 확산’을 국가의 중대한 위협으로 꼽았는데 이는 14개국 중 가장 높은 비율로 일본(88%), 미국(78%), 영국(74%), 캐나다(67%)가 뒤를 이었다. 한국은 글로벌 경기 침체에 대한 불안감도 83%로 선진국 중 가장 컸다. 14개국 중윗값인 58%를 크게 웃도는 비율이다.

한편 조사대상 14개국 중 유럽을 중심으로 한 8개국(벨기에, 프랑스, 이탈리아, 네덜란드, 스페인, 스웨덴과 캐나다)의 가장 큰 걱정거리는 기후변화였다. 이들은 코로나19가 주요 위협 요소라는 점에는 공감하면서도 역대 가장 높은 비율로 기후 변화에 대한 우려를 드러냈다. 전염병 확산에 대한 우려는 대부분의 국가에서 소득이나 교육 수준에 따라 크게 다르지 않았으나, 남성보다는 여성이 더 큰 관심을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 감염병과 글로벌 경기를 비롯해 해외 사이버 공격(83%), 국가나 민족 간 갈등(71%), 대규모 난민 이주(52%)에 대해서도 중대한 위협으로 보는 비율이 14개국 중 가장 높았다. 이번 설문조사는 지난 6월 10일부터 8월 3일까지 18세 이상 성인을 대상으로 유선으로 진행됐으며, 오차범위는 조사 대상 지역에 따라 ±3.1~4.2%포인트다.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