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누구나 평등... '경비 노동자 노동 환경 개선 의지 피력'
  • 후원하기
이재명, 누구나 평등... '경비 노동자 노동 환경 개선 의지 피력'
  • 권용
    권용 tracymac1@naver.com
  • 승인 2020.09.10 10: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통해 '노동자가 행복한 세상, 함께 만들어 갑시다' 글 올려
'도 공동주택관리규약 준칙'을 개정, 경비노동자 보호하는 방안 마련
이재명 경기지사가 경비 노동자들의 노동 환경 개선을 위한 의지를 피력했다.(사진=이재명 경기지사 페이스북 갈무리)

이재명 경기지사가 경비 노동자들의 노동 환경 개선을 위한 의지를 피력했다.

이 지사는 9일 페이스북을 통해 '노동자가 행복한 세상, 함께 만들어 갑시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이 지사는 입주민의 폭력과 폭언에 시달리다 얼마 전 세상을 떠난 경비노동자 故 최희석씨를 언급하며 가해자가 1억 원 배상 지급 판결에 불복하며 항소했다고 전했다. '경비원 폭행', '경비원 욕설', '경비원 갑질' 등의 뉴스를 볼 때마다 안타깝다는 의사를 표명하며 '도 공동주택관리규약 준칙'을 개정, 경비노동자를 보호하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앞으로 공동주택 경비원 괴롭힘 발생 시 누구든지 관리주체 또는 입주자대표회의에 신고할 수 있으며, 피해 노동자가 요청할 시 반드시 근무장소 변경, 배치전환, 유급휴가 등 적절한 조치와 함께 신고 등을 이유로 해고 또는 불이익을 줘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도는 경기주택도시공사가 시행·관리하는 모든 아파트에 경비·청소노동자 휴게시설을 의무 설치하고 있으며 얼마 전 노동자 73%가 만족하는 조사결과가 나왔다고 전했다.

이 지사는 사람은 누구나 평등하며 무시당하고 차별받아도 되는 사람은 어디에도 없다고 밝히며 사람이 사람답게 일하는 세상, 노동자가 행복한 세상을 만들기 위해 모두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하며 함께 힘을 모아달라 부탁했다.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