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미디어그룹과 방씨 일가 불법경영 의혹, 시민단체 전면조사 촉구
  • 후원하기
조선미디어그룹과 방씨 일가 불법경영 의혹, 시민단체 전면조사 촉구
  • 권용
    권용 tracymac1@naver.com
  • 승인 2020.08.07 20:3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선미디어그룹 계열사와 방씨 사주 일가의 일감 몰아주기, 부당거래, 횡령, 배임, 불공정해위 강요, 인사 갑질
고발인 조사 후 제대로 된 수사, 기소 없어. 수사기관 책임 방기

고발인 조사만 하고 이후 제대로 된 수사도, 기소도 하지 않고 있다. 불법과 비리를 철저히 조사하고 그 책임을 물어야 할 수사기관이 책임을 방기하고 있다
조선일보사 일가의 불법·비리 의혹의 전면조사를 촉구하는 20개 언론시민단체 ⓒ미디어피아

 

20개 언론시민단체는 7일 서울 광화문 조선일보사 앞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조선일보사 일가의 불법·비리 의혹의 전면조사를 촉구했다.

조선미디어그룹 계열사와 방씨 사주 일가의 일감 몰아주기, 부당거래, 횡령, 배임, 불공정해위 강요, 인사 갑질 등 잇따라 제기되는 의혹에 이들의 불법 행위를 철저하게 수사할 것으로 요구하며 수사기관을 압박했다.

지난달 10일 시민단체 '세금도둑잡아라'는 '하이그라운드'에 티브이조선이 300억가량의 일감을 몰아줬다며 공정거래위원회에 신고했다. '하이그라운드'는 방정오 전 '티브이조선'대표가 최대 주주이다. 이에 공정위는 지난 4일 조사에 착수했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방상훈·방정오 사주일가와 조선미디어그룹의 불법 행위는 이뿐만이 아니다. 언론시민단체는 2018년부터 최근까지 조선미디어그룹과 관련하여 최소 여덟 차례에 걸쳐 불법·비리 혐의를 고발해왔다. 2020년 6월 조선일보의 정의기억연대 관련 가짜뉴스 불법 행위 등에 대한 고발이 끊임없이 이어졌다. 그러나 고발인 조사만 하고 이후 제대로 된 수사도, 기소도 하지 않고 있다. 불법과 비리를 철저히 조사하고 그 책임을 물어야 할 수사기관이 책임을 방기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한 “조선일보와 그 계열사는 부당 및 불공정거래, 불법특혜, 갑질 등을 지속하며 막대한 수익을 올리고 있고, 재승인 심사 때마다 막말·편파·오보·왜곡 논란으로 방송의 공정성과 공적 책임에서 낙제 점수를 받아 재승인 취소 위기에 몰렸던 티브이조선은 보수정권의 ‘봐주기 특혜’에 힘입어 기사회생해 매출률, 점유율에서 상위를 기록하며 호황을 누리고 있다”고 주장했고, 이어 “언론사의 불법경영은 미디어 시장을 어지럽히고 언론 신뢰를 떨어뜨리며, 이는 고스란히 우리 사회와 국민의 피해로 이어진다. 그런데도 정부와 수사당국은 사실상 손을 놓고 있다. 공정거래위원회와 검·경찰은 지금이라도 총체적인 조사 및 수사를 진행하여 다시는 거대 족벌언론사가 우리 사회에 심대한 해악을 끼치고 직접 중대한 범죄행위의 가해자·가담자가 되는 일이 없도록 엄벌에 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티브이조선의 일감 몰아주기가 사실로 드러나거나 수원대 법인과의 불법적 주식거래 의혹이 사실로 판명되면 방통위는 티브이조선의 재승인을 당장 취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생경제연구소 안진걸 소장은 “조선일보 방씨 일가가 명백한 비리들로 여러 차례 고발되었지만 검찰은 정말 무얼 하는지 따지지 않을 수 없다. 윤석열씨가 방상훈과 비밀회동까지 했다니 지금 검찰은 완전히 조선일보와 방씨 족벌의 비호세력으로 전락한 것”이라며 “조선일보는 수없이 많은 비리뿐만 아니라 최근에도 각종 가짜뉴스로 큰 사회적 물의를 일으키고 있는데, 이제 우리 시민들이 거대 언론사에 대한 적극 감시에 나설 때”라고 주장했다.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