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자(庚子)년의 재앙 폭우 망연자실(茫然自失)
  • 후원하기
경자(庚子)년의 재앙 폭우 망연자실(茫然自失)
  • 고정숙 전문 기자
    고정숙 전문 기자 koko6110@hanmail.net
  • 승인 2020.08.07 11:5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마 비가 며칠째 그칠 줄 모르고 계속 내리고 있다. 코로나에 이어 폭우라는 재앙을 맞은 수재민들은 망연자실하고 있다.

오늘은 망연자실(茫然自失)을 한자로 알아보고 수재민(水災民)들에게 힘과 용기를 잃지 말라는 응원의 메시지를 전하고자 한다. 또한 60년마다 돌아오는 庚子년의 폭우에 대해서도 알아보자.

 

[]로 인해 자연[]이 모두 잠겨 제 기능을 못하는 [] 것이 [] 자이다.

 

 

그럴 연()은 개고기를 불에 굽고 있는 모습이다. 개는 가죽을 벗기지 않고 껍질째 불에 그슬려 익혀 먹는다. ‘그슬려라는 말이 그럴 연으로 발음하기 쉽게 바뀐 것이다.

 

 

자는 사람의 코를 정면에서 그린 것이다. 갑골문에서는 코와 콧구멍이 그대로 묘사되어 있었다. 코는 사람 얼굴의 중심에 위치하고 있고, 보통 나 자신을 가리킬 때는 손가락이 얼굴을 향하게 한다. 이러한 의미가 확대되면서 자는 점차 자기또는 스스로라는 뜻을 갖게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