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가당착에 빠진 주호영,김종인에게 이재명이 전한 메세지
  • 후원하기
자가당착에 빠진 주호영,김종인에게 이재명이 전한 메세지
  • 권용
    권용 tracymac1@naver.com
  • 승인 2020.08.06 13: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전신 민주정의당 노태우정권이 기업들에게 비업무용 부동산 매각을 강제했던 사례를 언급
"이윤이 목적인 기업이라도 부동산투자나 투기로는 돈을 벌지 못하게 한 것인데, 당시 이 정책을 입안하고 추진한 분이 바로 현재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대위원장이십니다. 이 때 누구도 이를 두고 기업활동을 제한하는 공산주의라거나 위헌이라 비난하지 않았습니다."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대위원장에게 당부의 메세지를 전한 이재명 경기지사(사진=이재명 지사 페이스북 갈무리)

 

이재명 경기지사가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대위원장에게 주호영 원내대표의 언행을 문제삼아 당부의 메세지를 전했다.

이 지사는 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토지거래허가제'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밝히고 공적 표현의 신중함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기업활동이나 개인생활에 필수적이지 않고 투자나 투기용으로 취득 보유하는 부동산에 대하여는, 신규취득허가제보다 보유부동산 강제매각제가 훨씬 더 권리침해적임은 분명합니다."라고 밝히며 과거 미래통합당 전신 민주정의당 노태우정권이 기업들에게 비업무용 부동산 매각을 강제했던 사례를 언급했다. 이어 "이윤이 목적인 기업이라도 부동산투자나 투기로는 돈을 벌지 못하게 한 것인데, 당시 이 정책을 입안하고 추진한 분이 바로 현재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대위원장이십니다. 이 때 누구도 이를 두고 기업활동을 제한하는 공산주의라거나 위헌이라 비난하지 않았습니다."라고 밝혔다.

또한 "비업무용 부동산 강제‘매각’제보다 훨씬 약한 비주거용 주택 ‘취득’허가제를 위헌 또는 공산주의로 비난하는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님의 주장은 미래통합당의 역사와 치적을 부인하는 행위이자 당의 권위와 신뢰를 떨어뜨리는 자해행위입니다."라고 지적하며 토지거래허가제는 미래통합당의 전신 새누리당과 박정희정권이 만들었다는 사실을 제시하고, 헌재도 합헌결정을 하였으니 위헌이라거나 공산주의라는 비난는 자가당착적 허위주장이라고 주장했다.

이 지사는 "존경하는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대위원장님. 무뢰배들의 뒷골목 쟁투가 아닌 이상, 공당의 공방은 상식과 사실에 기초하여 최소한의 품격을 갖추는 것이 주권자인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입니다."라고 말하며 당리와 당략에 빠져 통합당의 김 비대위원장의 주요 치적까지 폄훼하고 당의 권위와 신뢰를 실추시키는 주 원내대표와 당직자들에게 신중한 검토 후 객관적 사실에 기초하여 정당한 범위에서 상대에 대한 비판을 할 수 있도록 단속을 부탁했다.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