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대떡볶이 김상현, 조국 전 장관 허위사실 유포로 법정가나
  • 후원하기
국대떡볶이 김상현, 조국 전 장관 허위사실 유포로 법정가나
  • 권용
    권용 tracymac1@naver.com
  • 승인 2020.08.03 21: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상현 대표를 허위사실적시 명예훼손으로 형사 고소하고 1일 고소인 조사를 마쳤다"
"유명 기업 대표의 이런 무책임한 행동은 법적 책임을 져야 한다"
유명 떡볶이 프랜차이즈 '국대떡볶이'와 일본식 식당 '지구당'은 김 대표의 발언으로 누리꾼들의 불매 운동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언론에 허위 왜곡보도를 일삼은 언론에 이어 국대떡볶이 김상현 대표를 허위사실을 퍼뜨린 혐의로 고소했다.

지난해 9월24일 김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조국은 코링크를 통해서 중국 공산당의 돈과 도움을 받았다", "'#문재인은공산주의자', '#코링크는조국꺼'라는 메시지가 더욱 퍼졌으면 좋겠다" 등의 내용을 올렸다.

2일 조 전 장관은 페이스북에 "김상현 대표를 허위사실적시 명예훼손으로 형사 고소하고 1일 고소인 조사를 마쳤다"며 "유명 기업 대표의 이런 무책임한 행동은 법적 책임을 져야 한다"며 소식을 전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페이스북 프로필 이미지(사진=조국 전 장관 페이스북 갈무리)
조국 전 법무부 장관 페이스북 프로필 이미지(사진=조국 전 장관 페이스북 갈무리)

 

이에 김 대표는 "확인이 되지 않은 거라 문제가 된다면 저를 고소해달라"며 "감옥에 가야 한다면 기꺼이 가겠다"고 밝혔고 조 장관은 "자신의 글이 확인되지 않은 사실임을 인지하고 있으면서 법을 조롱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저와 제 가족 그리고 선친에 대한 허위비방 글을 자신의 블로그에 올린 자들과 허위 글을 유튜브 첫 화면 및 제목에 배치한 유튜브 운영자들에 대해서도 고소인 조사를 마쳤다"고 덧붙이며 "사이트 이름과 주소를 알리면 조회수만 올려줄 것이기에 밝히지 않는다."면서 문제 게시물을 알려준 시민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지난해 김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과 조국 전 장관을 공개 비판해 파문을 불러 일으켜 프랜차이즈 업계 오너리스크가 부각되었다. 이는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국대떡볶이 불매운동과 팔아주기 운동으로 퍼졌다.

페이스북에 북한 대남선전매체가 황교안 대표의 삭발을 비판한 기사를 링크하며 "문재인(대통령)이 황 대표의 삭발을 말렸다. 결론은 문재인은 북조선 편"이라고 언급하는 등 김 대표의 기행은 여러번 지속됐다.

김 대표는 일부 누리꾼들이 '일베(일간베스트의 줄임말)'의 영웅이 됐다"는 비판에 대해 "국대 관련 맘 카페에도 (불매운동 게시물이) 올라왔다"며 '국대떡볶이 불매운동 확산' 등에 대해 별로 신경 쓰지 않는 듯한 반응을 보였다.

김 대표가 운영하는 유명 떡볶이 프랜차이즈 '국대떡볶이'와 일본식 식당 '지구당'은 김 대표의 발언으로 누리꾼들의 불매 운동으로 피해를 보기도 했고, 이에 프랜차이즈 업계에서는 '오너가 전횡을 휘두르면 기업 존립까지 흔들릴 수 있다는 상황이 재현될 것 같다'는 우려도 나왔다.

한편 조 전 장관은 채널A 조영민 기자, TV조선 정민진 기자 등에 대해 수사기관의 엄중하고 신속한 수사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