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생(餘生)
  • 후원하기
여생(餘生)
  • 김홍관 시인
    김홍관 시인 khg5963@hanmail.net
  • 승인 2020.07.31 10:4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생(餘生)

그리도 오랜 길을 걷는 것은
선택도 아니고 강요도 아닙니다.
세상이 오라 하여 왔고
걸으라 하여 걸었습니다.

인생을 걷다가 그대를 만났습니다만

인연이란

늘 이어지는 것만은 아닌가 봅니다.

아니 인연이란

만남과 헤어짐의 연속이 아닐까 생각해 봅니다.

 

그대가 보고 싶어 걸었고
그대가 그리워서 걸었으며
그대가 생각나서 걸었습니다.

그대랑 인생을 걷다가
그대 가슴에 기쁨보다 상처를 더 주었습니다.
그대 가슴 속에 멍울진 상처에

그저 미안함만 가득합니다.

이제
얼마 남지 않은 길
내 마음의 여백에
당신으로 가득 채우렵니다.
그 여백의 벽에

당신과 함께하는 그림을 걸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