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시인선2 - 사철 어는 사람들] 사월
  • 후원하기
[다시·시인선2 - 사철 어는 사람들] 사월
  • 최용탁 작가
    최용탁 작가 cromlee21@horsebiz.com
  • 승인 2020.07.29 10: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월

최용탁, 사철 어는 사람들(다시문학, 2018)
최용탁, 사철 어는 사람들(다시문학, 2018)

- 최용탁

막잔 술 받았네
살아생전 울근불근하던
각성바지 세 아들
나란히 앉은 꼴 보기도 좋아
흥에 겨워 논둑길
비틀비틀 나는 가네
햇살 자지러진 봄 언덕
복숭아꽃 터지는 아홉 살 적 길을 따라
남기고 가는 품앗이 없으니
나는 가벼워
큰 술독은 열어 논 채
선지 묻은 국자는 던져둔 채
일흔두 해 첫 가마 꽃상여 타고
덩실덩실 넘어서 가네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