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박지원에 허위사실 유포한 주호영 고발
  • 후원하기
시민단체, 박지원에 허위사실 유포한 주호영 고발
  • 안치호 기자
    안치호 기자 john337337@horsebiz.co.kr
  • 승인 2020.07.28 22: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적폐청산국민참여연대‧가짜뉴스국민고발인단‧자유한국당척결국민고발인단,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고발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 대해 허위사실 유포한 주호영 원내대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

[미디어피아] 안치호 기자= 시민단체들은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에 대해 ’적과 내통하는 사람‘이라고 허위사실을 유포한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를 7월 27일 고발했다.

적폐청산국민참여연대, 가짜뉴스국민고발인단, 자유한국당척결국민고발인단 등 시민단체는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에 대해 ‘적과 친분관계가 있다’, ‘적과 내통하는 사람’이라고 허위사실을 유포한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이들은 “피고발인 주호영이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가 ‘적(북한)과 친분관계가 있다’, ‘적과 내통하는 사람’이라고 발언한 것은 인사청문회를 앞둔 시점에서 박 후보자에 대해 근거 없는 허위사실을 유포해 정쟁을 일으키고 박 후보자에 대한 사회적 평가나 명예를 훼손해 국가정보원장 후보에서 낙마시키려고 하는 중대하고 매우 파렴치한 위법행위”라고 설명했다.

이어 “피고발인 주호영은 추모식 참석자들과 언론사 기자들을 상대로 피해자인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에 대해 명백히 근거 없는 허위사실을 유포함으로써 언론과 방송에 기사화되고 온라인을 통해 기하급수적으로 퍼져나가 명예훼손으로 인한 피해는 회복 불가능하다. 피해 당사자가 정부의 고위직인 국가정보원장 후보자이기 때문에 이로 인한 불필요한 국가적‧사회적 손실 또한 크다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대한민국은 물론 전 세계가 코로나19로 인해 이루 말할 수 없는 큰 피해로 국가적‧경제적 위기에 놓여 있다. 이에 여야 할 것 없이 모두 한마음 한뜻이 되어 국가와 국민을 위해 최우선으로 헌신하고 끝없이 노력해야 하지만, 하루가 멀다고 망언과 망발이 벌어지고 있는 현실에서 국민의 대표인 주호영은 반드시 엄하게 벌해야 한다”며, “국민은 정쟁과 발목잡기, 망언과 허위사실 유포하는 국회의원이 아닌 국민과 국가를 위해 진정으로 헌신과 희생하는 국민의 대표를 원한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피고발인 주호영의 행위는 정치적 공세와 인신공격이 헌법상 보장된 표현의 자유의 한계를 넘어선 악의적인 비방을 목적으로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허위사실을 유포함으로써 박 후보자에 대한 사회적 평가나 명예를 중대히 훼손하는 것”이라며, “피해자인 박 후보자는 물론 박 후보자와 문재인 정부를 지지하는 수많은 국민에게 씻을 수 없는 정신적 고통과 피해를 주었기에 국민의 염원을 받들어 피고발인의 위법행위를 상세히 밝혀 엄벌 받게 해 다시는 이러한 반국가적 위법행위가 발생하지 않도록 관련법 형법 제307조 제2항 허위사실유포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한다”고 했다.

시민단체들은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에 대해 허위사실을 유포한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를 고발했다(사진= 적폐청산 국민참여연대).
시민단체들은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에 대해 허위사실을 유포한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를 고발했다(사진= 적폐청산 국민참여연대).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