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한로 시] 산티아고
  • 후원하기
[윤한로 시] 산티아고
  • 윤한로 시인
    윤한로 시인 jintar@hanmail.net
  • 승인 2020.07.11 19: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티아고
   윤한로

우리보다 게으르고
우리보다 탐욕스럽고
우리보다 무지하고 무식하고
우리보다 겁 많고 연약하고
우리보다 졸렬하고 말도 많고
우리보다 뻔뻔하고
더 가난하지도 않고
더 진실하지도 않고
더 깊지도 그윽하지도 않고
더 굵지도 거칠지도 않고
더 뜨겁지도 차지도 않고
더 크게 잘 나지도
더 크게 못나지도 않고
따지고 보면
거개가 그렇고 그런
온통 거기서 거기인
저 말대가리 성인이여
끊임없이 교만하고
끊임없이 비열하고 비굴하고
끊임없이 누군가를 미워하고
끊임없이 돌아가려 하고 때려치려 하고

그러나 그대 그래서
세상을 이겼구나 밟았구나
터덜터덜, 어느 날 문득, 저도 모르는 새

 

 

 


시작 메모
산티아고 길은 먹고 자고 누고 걷는 일 밖엔 없다. 거기서 끊임없이 누군가를 미워하고 때려치려 하고 다시 돌아가려고 하고. 처음에는 괜찮았던 이가 마침내 가장 쨈맛없는 사람이라는 것을 깨우치고, 또 가장 쨈맛없던 이가 오히려 훨씬 괜찮은 사람이라는 것을 깨닫는다. 2천 년 전에 그 길을 걸어갔을 야고보 성인 마음을 묵상해 봤다. 성인은 과연 언제나 진실하고 겸손하고 단순하고 평화롭고 행복했을까. 아니면 우리처럼 시기하고 질투하고 교만하고 그런 자신에 터덜터덜, 거듭 실망하고 절망했을까.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