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영상)군포 경비노동자 갑질폭행 규탄 기자회견
  • 후원하기
(풀영상)군포 경비노동자 갑질폭행 규탄 기자회견
  • 신영배 전문 기자
    신영배 전문 기자 ybshin0615@naver.com
  • 승인 2020.07.11 09: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개월 초단기계약의 경비노동자의 열악한 노동현실 폭로
경비노동자에 대한 유치원장의 상습갑질 규탄과 엄중처벌 촉구
경비노동자에 대한 갑질 실태 조사 및 종합대책 수립 촉구

"3개월 초단기계약 노동자의 노동조건이 어떤지 상상이 됩니까? 지금 대한민국 대부분 경비노동자는 3개월 계약의 하루살이 목숨의 노동자입니다. 부당한 일을 시켜도 말없이 할 수 밖에 없고 어처구니없는 갑질을 당해도 혼자 삮일 수 밖에 없습니다. 관리사무소도 용역업체도 경비노동자를 보호해 주지 않는 구조입니다. 억울해도 혼자 삮이다가 회사를 그만둔 것이 이번 사건이고, 자살을 한 것이 최근 서울에서 2차례나 발생한 경비노동자 사건입니다. 우리 모두에게 책임이 있는 사건들입니다."(기자회견 사회자 멘트)

78일 오전11시 군포시 수리한양아파트 열매유치원 앞에서 경비노동자에 대한 갑질폭행 규탄과 엄중처벌 촉구 시민단체 기자회견이 열렸다. 안양군포의왕과천비정규직센터,군포시민단체협의회 등 경기중부지역 시민단체 회원, 안산시흥경비노동자모임 회원, 민주노총경기중부지부 조합원, 아파트 주민 등 50여명이 참석했고 경기도 노동국 공무원도 참관을 했다. KBS MBC SBS OBS 채널A ABC 등 주요방송과 오마이뉴스,군포시민시문 등이 현장 취재와 인터뷰를 했다

기자회견문 ​전문

"임계장" 아십니까?

임시 계약직 노인장을 말하는 약칭입니다.

우리가 사는 세상은 누군가의 노동으로 굴러갑니다.

한몸이 편해졌다면, 그만큼 보이지 않는 곳에서 누군가 내가 노동을 대신하기 때문입니다. 세상은 절대 자동으로 굴러가지 않습니다.

바로 여기 자리에서 지난 6 5 경비노동자가 비정상적으로 주차된 차량에 불법주차를 경고하는 스티커를 붙였습니다. 잠시후 주민이 나타나 갑자기 심한 폭언을 하며 주차스티커를 손으로 경비노동자의 얼굴을 여러차례 치고 몰아 붙였습니다.

새끼, 주인이 누구냐!”

주민이 경비노동자에게 말입니다.

주민은 이어서 경찰까지 불러 경비노동자를 위협했습니다. 경찰 앞에서도 경비노동자를총으로 죽이고 싶다 말했습니다.

아파트의 퇴근시간대 교통안전을 위해 경비노동자는 일을 성실히 했을 뿐입니다. 폭행을 주민은 자신의 차량을 아주 비정상적으로 주차한 것을 넘어서 정당한 업무행위를 경비노동자를 심하게 모욕하고 폭행했습니다. 주민은 1월에도 2차례나 주차문제로 화분을 뒤엎는 소행을 했다고 관리일지는 기록하고 있습니다. 더군다나 어린 유아들의 교육을 책임지는 교육자라는 사람이 상습적 갑질 행동을 보였다는 것에 대해 분노를 금할 없습니다.

최근 서울지역 아파트 경비노동자 2명이 주민의 갑질을 못이겨 스스로 목숨을 끊었습니다. 우리는 이런 일을 사회적 타살이라 부릅니다. “모든 사람은 태어날 때부터 자유롭고, 존엄하며, 평등하다. 모든 사람은 이성과 양심을 가지고 있으므로 서로에게 형제애의 정신으로 대해야 한다.” 유엔 인권선언문 1조입니다. 모든 인간은 자체로 존중받아 마땅합니다. 아무도 자기 지위를 이용해 타인을 폭행하거나 심한 모욕을 권한은 없습니다.

이에 안양군포의왕과천비정규직센터와 군포시민사회단체협의회는 이번 갑질폭행에 대하여 엄중한 처벌을 요구하는 것을 넘어서, 우리사회 전체에 만연한 경비노동자에 대한 갑질과 부당대우를 막아내고 노동권익을 보호하기 위해 사회적 각성과 제도적 보완을 주장합니다.

하나, 사람 위에 사람 없고, 사람 밑에 사람없다. 경비노동자에 대한 갑질 폭행 규탄한다!

하나.유아의 교육을 책임지는 교육자가 갑질과 폭행이라니요, 경찰은 상습 갑질을 철저히 조사하여 엄중 처벌하라!

하나.경비노동자는 누군가의 아버지이고 우리 자신의 미래일 있다. 경비노동자를 우리 가족같이 대하고 갑질과 부당대우 근절하자!

하나. 경비노동자에 대한 반복되는 갑질과 폭행, 부당한 업무수행 요구와 고용불안정을 근절하기 위해 고용노동부와 지자체는 경비노동자의 취약한 노동실태를 전면 조사하고 갑질신고센터 종합대책을 수립하라!

2020 7 8

안양군포의왕과천비정규직센터, 군포시민단체협의회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