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한로 시]시창작 교실 5
  • 후원하기
[윤한로 시]시창작 교실 5
  • 윤한로 시인
    윤한로 시인 jintar@hanmail.net
  • 승인 2020.07.01 08: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창작 교실 5
    
윤한로

점점
기술만 부리고
, 시랄 것도 없는 시
그저 끙끙
굵고
뜨겁게
쓰고 싶다
누고 싶다
길동이나처럼


시작 메모
워즈워드가 말하길 시골 사람들 말은 힘이 있다. 시골 사람들 말은 시적이고 철학적이다. 시골 사람들 말은 꾸밈없고 소박하고 사치와 허영에 물들지 않아서 그렇다. 가녀리게 자꾸 졸렬하게 가다듬을 필요 없다. 나도 시골에 산다. 그러니 굵고 거칠게 가자.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