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윤미향' 언급하며 대북전단 압수수색 반발한 탈북단체
  • 후원하기
'조국,윤미향' 언급하며 대북전단 압수수색 반발한 탈북단체
  • 권용
    권용 tracymac1@naver.com
  • 승인 2020.06.29 11: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의 보안수사대는 간첩을 잡는 기관이다. 그런데 오히려 북한 주민을 도우려고 하는 사람에 대해서 수사하는 게 타당한지 의문"
"사람을 잡으려고 작정하고 덤비는 것 같다"는 말과 함께 "조국(전 법무부 장관), 윤미향(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이렇게 압수수색했는지 판단해달라"
박상학 대표(사진=자유북한운동연합 홈페이지 갈무리)

 

자유북한운동연합 박정오 큰샘 대표 측 변호인은 기자들에게 "영장에 담긴 주요 혐의를 보면 판문점 선언을 거들먹거린다"며 "그런 우스꽝스러운 내용이 담겼다"고 말했다. 또한 26일 탈북민단체 측이 '대북전단 살포' 관련 수사에 대한 경찰의 압수수색이 부적절하다고 비판했다.

변호인은 박 대표 혐의가 ▲남북교류협력법 위반(반출) ▲공유수면 관리 및 매립에 관한 법률 위반 ▲고압가스 안전 관리법 위반 ▲기부금품의 모집 및 사용에 관한 법률 위반으로 적시됐다고 밝히며 "판문점 선언을 파괴시킨게 누구인가", "과연 이게 대한민국 경찰이 맞냐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경찰의 보안수사대는 간첩을 잡는 기관이다. 그런데 오히려 북한 주민을 도우려고 하는 사람에 대해서 수사하는 게 타당한지 의문"이라고 덧붙이고 "사람을 잡으려고 작정하고 덤비는 것 같다"는 말과 함께 "조국(전 법무부 장관), 윤미향(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이렇게 압수수색했는지 판단해달라"고 말했다.

서울경찰청 보안수사대는 이날 오전부터 서울 강남구 일원동 소재 큰샘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박상학 대표는 이날 서울 송파경찰서에서 조사를 받았다.

박대표는 조사를 마친 후 경찰서를 나서면서 "북한 2000만 인민에게 사실과 진실을 전하는 게 범죄시하는 나라가 자유민주주의 국가가 맞는지, 국민에게 표현의 자유가 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압수수색에 대해 아주 강력하게 항의한다"고 밝혔다.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