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상 신예' 양예빈, 고교 데뷔전 금메달
  • 후원하기
'육상 신예' 양예빈, 고교 데뷔전 금메달
  • 양태규 전문 기자
    양태규 전문 기자 ytg96@naver.com
  • 승인 2020.06.26 00:4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18세 이하 육상경기대회 여자 400m 우승

대한민국 여자 육상 신예 '양예빈'의 질주가 시작됐다. 양예빈은 25일 정선 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한국 18세 이하 육상경기대회 여자 400m 결선에서 58초 18 기록으로 1위를 차지했다. 

양예빈은 지난해 7월 문화체육관광부 여중부 400m 결선에서 55초29를 기록했다.  이는 한국 여자 400m 전체 2위, 역대 11위의 기록이다.

올해 고등학생이 된 양예빈은 피로 골절 탓에 두 달 정도 재활했다. 최근 훈련강도를 높였지만, 부상과 코로나19의 여파로 훈련량은 부족한 상태다.

양예빈은 경기 후 "언니들이랑 뛰어 1위를 해서 좋지만, 기록에 못 미친 것 같아 아쉽다"고 전했다.

양예빈은 모레 200m에 이어 다음주 춘계 중고 육상대회에 출전할 예정이다.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