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문화재단 ‘서울음악창작소’ 주인된다
  • 후원하기
마포문화재단 ‘서울음악창작소’ 주인된다
  • 성용원 작곡가
    성용원 작곡가 klingsol@hanmail.net
  • 승인 2020.06.25 21:5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음악창작소(구. 뮤지스땅스) 프로그램 운영 단체 공모 선정
2020년 7월부터 2024년 12월까지 운영 맡아

마포문화재단(대표이사 송제용)이 서울음악창작소(구.뮤지스땅스)의 새로운 주인이 된다. 서울음악창작소는 한국 대중음악의 지속적인 발전과 인디 아티스트에게 자유로운 창작 환경을 제공하고자 2014년에 조성되었다. 현재 마포구 아현동(610-1 외 1필지)에 위치, 좌석 50석, 스탠딩으로 80명이 수용 가능한 소극장과 대규모 녹음을 위한 부스, 세미나, 실연 심사장과 개인, 밴드 작업실 등의 시설을 보유하고 있다.

서울음악창작소(구.뮤지스땅스) 입구, 사진 제공: 마포문화재단

마포문화재단은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의 서울음악창작소 프로그램 운영 단체 선정 공모를 통해 운영자로 선정되었으며 서울음악창작소의 명칭을 '서울마포음악창작소(가칭)'로 변경, 2020년 7월부터 본격적인 운영에 돌입한다.

서울음악창작소는 마포문화재단의 공공 재단 운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운영 시스템을 재정비하고 문화재단 사업과 연계한 프로그램 기획을 통해 음악인 지원 범위를 확대하고 대중 접점을 강화할 예정이다. 이에 따른 구체적 방안으로 마포아트센터 2개 공연장과 연계하여 창작소 사업 공간을 확장하고 마포문화재단 공연사업 연계를 통한 사업 규모를 확장하여 수혜인원을 늘리고 뮤지션과 지역 주민이 공간을 통해 어울리는 지역 친화형 시설로 탈바꿈하겠다는 계획이다.

마포문화재단 송제용 대표이사는 "마포는 인디의 성지라 불릴 정도로 많은 인디 뮤지션이 활동하고 있다. 마포를 기반으로 활동하는 뮤지션이 마음 편히 드나들고 창작 활동에 전념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여 인디 문화가 안정적 기반 위에 꽃피울 수 있도록 창작소의 운영을 활성하겠다."고 전했다.

서울음악창작소(구.뮤지스땅스) 내부(위.공연장/ 아래.스튜디오), 사진 제공: 마포문화재단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