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출산
  • 후원하기
월출산
  • 김홍성
    김홍성 ktmwind@naver.com
  • 승인 2020.06.24 16:5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출산 서쪽 기슭

도갑리 민박집 마당에 들어섰을 때

뒷동산 대숲에서 뻐꾹새가 울더니

밤에는 무논에서 악머구리가 울었다

 

오라는 잠은 안 오고

비바람이 와서 대숲을 흔드는 중에

소피 볼 겸 마당에 나와 서성이는데

구름 속에서 달이 나왔다

크고 둥글고 환한 달이 나왔다

 

도깨비 같고 장승같고 한울님 같은

월출산 바위 봉우리들

그 위로 솟은 달이 이 동네 형님처럼 말했다

동생 왔는가?

그렇게 문득 영암 사람이고 싶었다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