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한로 시] 가재골 편
[윤한로 시] 가재골 편
  • 윤한로 시인
    윤한로 시인 jintar@hanmail.net
  • 승인 2020.05.20 08:4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재골 편
   윤한로

낯도 뉘렇고
입성도 헐렁하고
시골 내려가서 산다니까 어쭈,
시 많이 썼겠네요
이런 말이 되게 듣기 싫었는데
농사도 좀 짓겠고
이런 말은 더욱 듣기 싫구나
희희낙락
, 시는 개도 소도 다 쓴다손
농사는 워낙이
개나 소나 다 짓는 게 아니잖냐
쓰는 듯 쓰지 않는 듯
있는 듯 없는 듯
이들 속에 확
, 썩을라 내려왔단 말이다
그런데 아무래도 잘 먹고 잘 입고
빌빌 그게
, 언제나
부끄럽단 말이다

 


시작 메모
우아하게 보이려고 지혜를 감추지 마라. 얼마 전 성경 집회서에서 찾아낸 구절이다. 지혜는 단순하고 우직하고 거칠고 무뚝뚝하기까지 한 거로구나. 또한 눈 딱 감고 실천해야 하는 거로구나. 기쁘다. 그런데 도대체 저 우아는, 우아란 뭐하는 작자들이냐.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