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학(開學)! 그 간절한 소망...
개학(開學)! 그 간절한 소망...
  • 고정숙 전문 기자
    고정숙 전문 기자 koko6110@hanmail.net
  • 승인 2020.03.20 17:4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학(開學)! 그 간절한 소망...

 

코로나바이러스로 전국의 모든 유치원과 어린이집, 고등학교 개학이 46일로 2주간 추가 연기됐다. 전례 없는 초비상 시국(時局)이다.

오늘은 개학(開學)을 파자(破字)로 알아보고 명심보감(明心寶鑑)훈자(訓子) 편 한 구절을 소개하겠다.

열 개()는 옛날 양쪽으로 열리는 대문을 본뜬 상형문자이다. 그 안에 들어가 있는 부수는 평평할 견()으로 문을 걸어 잠그고, 여는 작용을 한다.

 

 

 

배울 학()은 양쪽 손 모양을 뜻하고 그 안에 들어가 있는 부수는 본받을 효(), 덮을 멱(), 아들 자()로 나뉜다.

 

 

 

 

의 자형은 아래 그림에서처럼 아이들이 [] 손을 마주잡고 서당으로 향하는 모습이다.

 

 

 

본받을 효()자는 가로 긋다사귀다’, ‘본받다라는 뜻이다. 서당에서 배워서 행할 바를 실천한다는 학이지행(學以知行)의 의미이다.

 

 

아이들이 집에 있게 되니 직장을 다니던 엄마는 휴직계를 내고 육아 전쟁 중이다. , 중고 학생이 있는 집에서는 아이들 간식도 챙겨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