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한로 시] 다시 사순이 오고
[윤한로 시] 다시 사순이 오고
  • 윤한로 시인
    윤한로 시인 jintar@hanmail.net
  • 승인 2020.03.16 19: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시 사순이 오고
   윤한로

우리는
덜 먹고
덜 자고
덜 입고
덜 웃고
덜 떠들고
덜 배부르게
덜 재미있게
덜 달게
덜 꿀같이

이제
더 아파하고
더 슬퍼하고
더 낮게
더 약하게
더 춥게
더 작게
더 쓰게

우리는 이제
덜떨어진 꽃처럼
덜떨어진 새처럼
덜떨어진 마음처럼

 


시작 메모
 
<오종종 박으로 병을 만들어 / 술을 담았다 / 긴 모가지에 불룩 나온 배 / 막히지도 않고 기울지도 않는다 / 그래서 내 그만 칠을 칠해 보배 삼았으니>
 
이규보의 저 시 칠호명은 내가 참 좋아하는 시다. 마지막 구절은 엄청난 평범이다. 이규보는 스스로 성품이 본디 소박해서 괴상, 기이한 것들 그닥 기뻐하지 않는다 했다. 아무려나. 꾸미거나 아로새기거나 하는 것들 따위도. 내가 짚어 보는데 이규보의 영혼은 늘 덜 많이, 덜 재미있게, 덜 달게, 덜 꿀같이일 게다.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컨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