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 서비스로 정착한 '동영상' 시청, 동영상 정보검색 일반화
일상 서비스로 정착한 '동영상' 시청, 동영상 정보검색 일반화
  • 하승범
    하승범 stevenh@mediapia.co.kr
  • 승인 2020.02.26 18: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영상, 국민 누구나 사용하는 일상의 서비스로 정착
인공지능(AI) 음성인식 서비스는 일부 연령층에서 대중화 단계로 진입
인터넷 쇼핑, 개인 경제활동의 핵심 도구로 자리매김
인터넷 이용의 세대별 격차 완화 중

[미디어피아] 하승범 기자 = 1인 미디어 증가에 따른 동영상, 인공지능(AI) 등 기술 서비스가 국민의 일상 생활 속에 빠르게 자리 잡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국내 가구와 개인의 ▲인터넷 이용환경 및 이용률 ▲이용행태 ▲주요 서비스 활용을 조사하여 26일 '2019 인터넷 이용실태 조사결과'를 통해 밝혔다.

국내 가구 인터넷 접속률은 99.7%로 거의 모든 가구에서 인터넷을 접속하며 주로 와이파이(100%) 등 무선방식을 이용한다.

우리 국민의 인터넷이용률은 91.8%으로 남성은 93.9%이고 여성은 89.6%으로 조사되었다.  또한 주 평균 17.4시간, 하루 1회 이상 인터넷을 이용하고 있다.

인터넷 사용목적은 소통을 위한 커뮤니케이션(95.4%), 정보수집(94%), 게임ㆍ영화 등 여가활동(94%) 등으로 집계되었다.

동영상, 국민 누구나 사용하는 일상의 서비스로 정착

우리 국민 10명 중 8명이 동영상 서비스를 이용하며, 매일 동영상 시청을 하는 이용자도 73.7%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이는 최근 시대적 트렌드가 반영되어 동영상을 통한 정보검색(37.7%)이 포털을 이용한 정보검색 다음으로 많다. 특히 아동층에서는 동영상을 이용한 정보검색(58.9%) 활용이 크다.

자료출처 : 과기정통부, ‘2019 인터넷이용실태조사’ 결과

인공지능(AI) 음성인식 서비스는 일부 연령층에서 대중화 단계로 진입

인공지능(AI) 음성인식 서비스 이용률은 25.7%로 조사되어 인공지능(AI) 서비스가 대중화 단계에 접어든 것으로 보인다.

사용자들은 AI스피커나 스마트폰 앱을 통해 ▲뉴스/음악 등 청취, ▲날씨·교통정보, ▲일정관리 서비스 등에 주로 활용되는 등 확산 가능성이 큰 것으로 예상된다

자료출처 : 과기정통부, ‘2019 인터넷이용실태조사’ 결과

인터넷쇼핑, 개인 경제활동의 핵심 도구로 자리매김

인터넷쇼핑 이용률은 64.1%이며 구매비용도 2018년 9.7만원에서 11.4만원으로 매년 증가하고 있어 생활 필수 서비스로 자리매김되고 있다. 인터넷쇼핑을 통해 주로 ▲의류·신발(87.8%) 등 생필품, ▲식료품(49.7%)의 구매 비율이 높았다.

1인 가구가 증가하면서 이들의 소비패턴이 반영되어 O2O 서비스(30.4%) 이용 확산 속도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스마트폰 보급이 일상화되어 인터넷뱅킹 이용률(64.9%)이 크게 증가하고 간편송금(32.3%)도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

자료출처 : 과기정통부, ‘2019 인터넷이용실태조사’ 결과
자료출처 : 과기정통부, ‘2019 인터넷이용실태조사’ 결과

인터넷 이용의 세대별 격차 완화 중

아동층과 50대 이상 시니어의 인터넷 이용 증가에 따라 세대간 이용률 격차는 크게 와화되고 있으나 연령층별로 서비스 사용패턴은 다르다.

▲10~20대는 신기술 서비스(동영상, AI)를, ▲30~40대는 경제활동 관련 서비스(인터넷뱅킹‧쇼핑), ▲50대 이상은 메신저 등 의사소통 관련 서비스를 주로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출처 : 과기정통부, ‘2019 인터넷이용실태조사’ 결과
자료출처 : 과기정통부, ‘2019 인터넷이용실태조사’ 결과

이번 실태조사를 통해 최근 AI 기반 융합 기술․서비스 확산으로 인공지능, 5G 등 지능정보기술이 국민 생활 속으로 빠르게 전파되고 있고, 특히 동영상 서비스 비중이 압도적으로 높아지는 등 인터넷을 통한 국민의 생활 모습도 크게 변화해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컨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