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한국마사회 적폐 청산 위한 서명운동’ 돌입
  • 후원하기
민주노총, ‘한국마사회 적폐 청산 위한 서명운동’ 돌입
  • 황인성 기자
    황인성 기자 gomtiger@horsebiz.co.kr
  • 승인 2020.02.13 10:3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원 불법 경마 베팅 적발하고도 경징계···사회공헌 사업 허울뿐” 지적
마사회, 11일 입장자료 통해 주장 반박
“작년 예산 중 사회공헌비 약 2.3%·도박중독예방비 0.8% 지출”

[미디어피아] 황인성 기자= 故 문중원 기수의 죽음과 관련해 진상규명 촉구를 하고 있는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이 11일 한국마사회 적폐 청산을 요구하는 서명운동에 돌입했다.

(사진= 연합뉴스).
(사진= 연합뉴스).

민주노총 문중원 열사 대책위원회는 문중원 기수 시민대책위와 함께 11일 서울 정동 민주노총 교육장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문중원 열사의 진상 규명과 책임자 처벌, 부정 경마의 온상인 한국마사회의 적폐 청산을 촉구하는 범국민 서명운동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대책위는 “문중원 열사가 한국마사회의 갑질과 부조리에 항거하고 자결한 지 70여 일이 지났음에도 한국마사회는 사태해결을 뒷전으로 미루고 있다”며, “무소불위의 권력인 마사회를 제대로 된 공공기관으로 바꾸기 위해 범국민 서명운동 돌입과 집중선전전을 진행하기로 하였다”고 밝혔다.

또한, 대책위는 한국마사회가 적폐 등에 대해 안일한 태도로 대응해나간다는 점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일부 직원의 ‘불법 경마 베팅’ 사실을 적발하고도 제대로 된 징계를 하지 않았으며, 성폭력과 직장 내 괴롭힘도 은폐 또는 솜방망이 처벌을 하는 데 그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한국마사회가 사회공헌 사업이 허울뿐이라고 지적했다. “사회공헌 사업을 통해 공공기관으로서 자기 역할을 한다고 포장하고 있지만, 매출의 고작 0.2%만 사회공헌 사업에 사용하고 있고, 중독성이 강한 도박을 근절하기 위한 예방 사업에 지출하는 비용은 0.006%에 불과하다”는 것이다.

대책위는 “마사회는 지난 71년 동안 적폐 구조가 바뀌지 않았다”며, “문중원 열사 죽음의 진상 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하는 게 마사회 적폐를 제대로 청산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한국마사회는 7일 입장자료를 통해 시민대책위가 주장하는 내용들을 반박했다.

사회공헌사업비 0.2%, 도박중독예방사업 0.006% 수준에 불과하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한국마사회 총 매출액 중 73%는 고객환급금으로 16%는 레저세·지방교육세등 세금으로 공제된다”며, “한국마사회 사업비는 총 매출액의 약 8% 수준”이라고 밝혔다.

이어 “지난해(2019년) 사업예산 대비 사회공헌사업비는 약 2.3%, 세전이익 대비 7.8%를 집행했고, 이는 국내 500대 기업대상 세전이익 대비 사회공헌지출 평균 비용(‘18년 1.9%) 대비 매우 높은 수준”이라고 사실도 덧붙였다.

도박중독예방비용 또한 2019년 사업예산 대비 0.8% 수준이며, 사감위 도박중독 예방 분담금의 약 22%(42억 원)를 납부하고 있다고 밝혔다.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