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경리 장편소설, '죄인들의 숙제'
박경리 장편소설, '죄인들의 숙제'
  • 권용 전문 기자
    권용 전문 기자 tracymac1@naver.com
  • 승인 2020.01.21 16: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하소설 '토지'를 연재하다 오랜만에 발표한 장편소설 '죄인들의 소설'은 박경리 작가의 1978년 작이다.

처음 제목은 '나비와 엉겅퀴'로 1978년 범우사에서 출간했고, 1989년과 2004년에도 동이름으로 발표했으나 이번에 원제로 다시 출간한다.

이혼과 불륜 등 대중적 소재를 통해 고통스럽고 비극적인 인간의 운명을 엿본다. 여성적 서사를 통해 현실과 이상 속에서 흔들리는 가치관을 형상화한다.

박경리는 1926년 경남 통영 출신으로 1955년 김동리 추천으로 등단하여 '김약국의 딸들', '파시' 등 문제작으로 주목받았고, 1969년 9월부터 대하소설 '토지'를 26년간 연재했다.

호암예술상, 인촌상, 월탄문학상 등을 수상했고 2008년 5월 5일 타계 후 금관문화훈장이 추서됐다.

박경리 장편소설, '죄인들의 숙제'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컨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