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길 '음복', 문학동네 젊은작가상 대상
강화길 '음복', 문학동네 젊은작가상 대상
  • 권용 전문 기자
    권용 전문 기자 tracymac1@naver.com
  • 승인 2020.01.21 16: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서출판 문학동네는 제11회 젊은작가상 대상에 강화길의 '음복'(飮福)이 선정됐다고 밝혔다.

장희원 '우리[畜舍]의 환대', 장류진 '연수', 김초엽 '인지 공간', 최은영 '아주 희미한 빛으로도', 김봉곤 '그런 생활', 이현석 '다른 세계에서도'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강화길은 제8회 젊은 작가상과 한겨레문학상을 받았으며 2012년 경향신문 신춘문예를 통해 등단해 소설 '괜찮은 사람', 장편 '다른 사람'을 펴냈다.

지난해 발표된 등단 10년 이내 작가들의 중단편 소설을 대상으로 심사하는 젊은작가상은 대상을 비롯한 수상자 7명 전원에게 상금 각 700만원을 수여한다. 단행본 수상 작품집 인세(10%)가 넘으면 초과분에 대한 인세 역시 수상자 전원에게 돌아간다.

오는 4월 시상식과 수상 작품집 출간이 예정되어 있다.

강화길 작가(사진=문학동네)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컨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