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범호, 야구의 본고장 미국으로 선진 야구 배우러 간다
꽃범호, 야구의 본고장 미국으로 선진 야구 배우러 간다
  • 황인성 기자
    황인성 기자 gomtiger@horsebiz.co.kr
  • 승인 2020.01.20 11:4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IA구단 지원···이달 30일 전지훈련단과 함께 출국

[미디어피아] 황인성 기자= 지난해 KIA 타이거즈에서 은퇴한 이범호가 미국으로 코치 연수를 떠난다.

(사진= 연합뉴스).
(사진= 연합뉴스).

KIA 구단은 20일 “이범호가 2월 11일부터 10월까지 필라델피아 필리스에서 코치 연수를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범호는 KIA 타이거즈의 지원을 받아 미국프로야구 구단으로 떠날 예정이며, 이달 30일 전지훈련을 떠나는 KIA 선수단과 함께 미국으로 출국해 훈련하다가 플로리다주 클리어워터에 자리 잡는 필라델피아 스프링캠프에 합류할 계획이다.

이범호는 올해 필라델피아 루키리그 선수들의 타격과 수비를 지도한다.

이범호는 “야구의 본고장 미국에서 선진 야구를 배울 기회를 만들어 준 KIA 구단에 감사하다”며, “배울 수 있는 건 무엇이든 흡수해서 돌아오겠다. 한국에 돌아왔을 땐 일본과 미국에서 배운 점을 토대로 후배들과 즐겁게 야구하는 지도자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이범호는 지난해 7월 은퇴했으며, 같은 해 9월과 10월에는 일본프로야구 소프트뱅크 호크스에서 지도자 연수를 받았다.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컨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