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영 번역평론집, '시인의 거점'
김수영 번역평론집, '시인의 거점'
  • 권용 전문 기자
    권용 전문 기자 tracymac1@naver.com
  • 승인 2020.01.14 18: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인 김수영은 "내 시의 비밀은 내 번역을 보면 안다"고 말했다. 그가 지은 이 책의 부제 '김수영 번역 평론집'은 1957년부터 1966년까지 10여년에 걸쳐 발표한 번역 평론을 엮은 책이다.

헤밍웨이, 사르트르 등 대문호들의 예술과 비평으로 김수영 시의 내면과 비밀을 엿볼 수 있다.

시인 김수영은 6·25 전쟁이라는 역사의 소용돌이 속으로 깊이 휘말렸지만, 전향 후 교사와 문인으로 활동했다. 그는 문학을 통해 현실의 전극적 참여와 왕성한 활동을 벌이다 교통사고로 생을 마감했다.

김수영 번역평론집, '시인의 거점'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