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마, 오랫동안 독립 진화···독립 품종 확인”
“제주마, 오랫동안 독립 진화···독립 품종 확인”
  • 안치호 기자
    안치호 기자 john337337@horsebiz.co.kr
  • 승인 2019.12.04 15: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촌진흥청, 제주마와 해외 말 집단 6품종 유전체 분석 결과 발표
제주마, 오랫동안 독립 진화…몽골 토종마 집단과 구분되는 특이 유전자 확인

[미디어피아] 안치호 기자=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제주마와 해외 말 집단의 유전체를 분석한 결과 제주마의 독립적인 진화를 확인했다.

제주특별자치도에 서식하는 제주마는 우리나라의 유일한 재래마 품종으로 1986년 대한민국 천연기념물 제347호로 지정됐다.

농촌진흥청은 말의 진화 과정을 확인하기 위해 제주마를 포함한 아시아 품종(몽골 토종마 3품종, 몽골 야생마), 유럽 품종(서러브레드) 등 6개 품종 등 41마리의 전체 유전체 염기서열을 비교 분석했다.

유전체 분석 결과 제주마는 유럽 품종 서러브레드 집단과는 유전적 거리가 멀고 몽골 토종마 집단과는 가깝지만 서로 다른 군집(무리)으로 뚜렷하게 구분되는 독립적인 품종으로 확인됐다.

유산소 호흡, 작은 키, 체형, 근육 발달 등에 관여하는 유전자가 우선 선택돼왔고 특히 지구력과 속도 유지에 관여하는 유전자(ACTN3, MSTN)는 제주마 집단에서만 특이적 진화임을 알 수 있었다.

농촌진흥청은 제주마와 경주마 서러브레드의 심장, 폐, 근육(허벅지, 엉덩이)의 유전자 발현도 조사했다.

제주마는 서러브레드보다 적색근(붉은색 근육) 발현이 더 많았으며 이는 제주마가 유산소 대사로 에너지를 얻어 오래 달리는 데 유리하고 서러브레드는 무산소 대사로 단거리를 빠르게 뛰도록 진화했음을 뒷받침한다.

또한 제주마는 몸집이 작은 말 품종에서 나타나는 유전자(LCORL)가 4개 조직에서 모두 서러브레드보다 특이적으로 많이 발현됐다.

김태헌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동물유전체과장은 “지금까지는 제주마가 몽골마에서 유래된 것으로 알려져 있었다. 그러나 이번 연구를 통해 제주마는 오랫동안 독립적으로 진화했으며 몽골마와 다른 유전적 특성이 확인됐다”며, “앞으로 정부 혁신의 하나인 제주마의 효율적인 품종 보존과 개량에 이번 연구 결과가 활용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네이처(Nature) 자매지인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 11월호에 실렸다.

농촌진흥청은 다른 품종들 집단의 유전체를 분석한 결과 제주마의 독립적인 진화를 확인했다(사진 제공= 농촌진흥청).
농촌진흥청은 다른 품종들 집단의 유전체를 분석한 결과 제주마의 독립적인 진화를 확인했다(사진 제공= 농촌진흥청).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컨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