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마’ 타고 백두산 오른 김정은···조선중앙통신, 등정 소식 보도
‘군마’ 타고 백두산 오른 김정은···조선중앙통신, 등정 소식 보도
  • 황인성 기자
    황인성 기자 gomtiger@horsebiz.co.kr
  • 승인 2019.12.04 12:5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 등정과 달리 ‘군마’ 표현 써
‘강경 군사 행보’ 시사 관측도

[미디어피아] 황인성 기자= ‘군마’를 타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49일 만에 백두산을 등정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4일 보도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군 간부들과 함께 ‘군마’를 타고 백두산을 등정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4일 보도했다. 이날 등정에는 부인 리설주 여사도 동행했다(사진=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군 간부들과 함께 ‘군마’를 타고 백두산을 등정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4일 보도했다. 이날 등정에는 부인 리설주 여사도 동행했다(사진= 연합뉴스).

 

조선중앙통신은 “최고영도자 동지께서는 동행한 (군) 지휘성원들과 함께 군마를 타시고 백두대지를 힘차게 달리시며 백두광야에 뜨거운 선혈을 뿌려 조선혁명사의 첫 페이지를 장엄히 아로새겨온 빨치산의 피어린 역사를 뜨겁게 안아보시었다”고 전했다.

49일 만에 다시 이뤄진 백두산 군마 등정에는 이례적으로 군 인사들이 대거 동행해 눈길을 끈다. 박정천 육군 총참모장과 군종 사령관, 군단장 등 군 인사들이 대거 수행한 걸로 알려졌다.

특히, 조선중앙통신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군마를 탔다’고 언급한 것은 연말까지 미국이 신속한 태도 변화가 없을 시 강경 군사 행보를 밟을 것임을 시사한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지난 10월 16일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과 현송월 당 부부장 등과 함께 백두산을 오를 당시에는 ‘군마’라는 표현을 쓰지 않았었다.

이번 등정에는 김 위원장의 부인인 리설주 여사가 동행했다. 조선중앙통신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리 여사는 김 위원장의 뒤를 따랐고, 그 뒤는 현 부부장이 자리했다.

한편, 북한이 일본강점기 때 김일성 주석이 부인 김정숙 등 항일빨치산들과 모닥불을 피우면서 조국을 그리워하고 항일의지를 불태웠다고 선전해온 만큼 이를 모방하며 대미항전의지를 표시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컨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