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백꽃 필 무렵, 드라마에 대한 기대를?
  • 후원하기
동백꽃 필 무렵, 드라마에 대한 기대를?
  • 이혜선 기자
    이혜선 기자 psulroy@gmail.com
  • 승인 2019.12.04 10:3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백꽃 필 무렵' OST 스페셜 트랙

[미디어피아] 이혜선 기자= 공효진은 ‘동백꽃 필 무렵’에서 옹산의 작은 술집 까멜리아를 운영하는 동백 역을 맡아 출연했다.

공효진의 출연은 ‘동백꽃 필 무렵’에 대한 관심을 높이는 데 큰 역할을 했다.

MBC ‘네 멋대로 해라’부터 ‘고맙습니다’, ‘파스타’, ‘최고의 사랑’, SBS ‘괜찮아 사랑이야’, KBS2 ‘프로듀사’까지 출연작마다 흥행을 시켰기에 그가 선택한 작품이라는 이유는 드라마에 대한 기대를 높이기 충분했다.

'노엘(The First Noel)'은 올 한 해 동안 열심히 살아온 지친 몸과 마음을 모두 위로하듯 성탄절의 온기가 느껴지는 곡으로, ‘동백꽃 필 무렵’의 마지막 회에 삽입되어 시청자들의 마음에 큰 감동을 선사했다.

OST에 참여했던 폭발적인 가창력과 호소력 짙은 목소리의 소유자인 김연지, 뛰어난 가창력으로 대한민국 남성 보컬리스트의 계보를 잇는 임한별, 여심을 녹이는 미성의 매력적인 보이스 용주, 소울풀한 보이스와 몽환적인 매력의 가은, 세련된 감성의 실력파 싱어송라이터 라엘이 참여했다.

‘동백꽃 필 무렵’을 연출한 차영훈 PD는 공효진에 대해 “압도적이다”며 “본능적인 천재”라고 표현했다.

“본인도 ‘왜 이렇게 해야 하는 지 모르겠지만 이렇게 해야 할 것 같다’고 말하는데 나중에 보면 그게 맞더라”며 “연기하는 사람으로서 동물적인 감각이 있다는 게 행운이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압도적인 배우”라고 극찬했다.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