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죄TV] 제15화 검찰, 전관 유착 감찰하고 '역대급 금융비리' 재수사 하라
[무죄TV] 제15화 검찰, 전관 유착 감찰하고 '역대급 금융비리' 재수사 하라
  • 무죄TV 한국무죄네트워크
    무죄TV 한국무죄네트워크 innocenceofkor@daum.net
  • 승인 2019.12.02 15:3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디어피아] 이춘발 한국무죄네트워크 운영위원장= 웅진그룹 윤석금 회장이 탈취한 부천소재 부동산 의혹 사건에 검찰과 국세청의 유착 의혹이 드러났다며 피해자들이 재수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피해자들은 5천만 원짜리 가공회사로 3천억대 재산을 장악하게 만든 윤석금 강탈극에 검찰과 국세청 간부들의 깊숙한 공모가 있었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수사초기부터 사건을 덮기에 급급했으며 국민연금과 탈세 등 뚜렷한 범죄 소명마저도 외면했다고 밝혔다.
역대급 금융 비리로 상징되는 윤석금 부동산 탈취극에는 초기 부천지청장을 지낸 우병우의 청부 수사 의혹까지 더해져 수사 과정에 대한 감찰도 요구된다.

피해자들은 우병우 장모와 윤석금 부인이 같은 골프장 멤버였으며, 이 당시 타이거월드 대표는 상당기간 불법 연행된 뒤 구속됐으나 모두 무죄 판결을 받을 정도로 엄청 시달렸다고 폭로했다. 상식을 벗어난 검찰 수사 문제점과 역대급 금융특혜 그리고 법원의 회생과정 등 종합 범죄세트와 같은 비리에 윤석열 검찰의 공정수사 의지를 가름해 볼 수 있는 대목이다.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