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이컵 동시
종이컵 동시
  • 윤한로 시인
    윤한로 시인 jintar@hanmail.net
  • 승인 2019.11.30 08:3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이컵 동시
    윤한로

찌질하다고
존만 하다고
개무시당하는 날
내 마음
되려 맑데요
왜냐하면
실제, 난 존만 하고 찌질하고
또 우울하니까요
확 찌그러져선
피슬피슬 쪼개는데
내 맘 그거이
갈 은행구린내 같다고나 할까
엄청 맑더라구요

 


시작 메모
이즈음 옛날 내 동시 분교 마을의 봄같은 <서정 동시> 또는 <순정 동시>는 먹히지 않는다. <잔혹 동시>까지는 몰라도 <몹쓸 동시><저질 동시>까지 세게 가야 한다. 젠장할, 그거이 난 끽, 종이컵 동시다.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컨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