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전 대통령’ 사위 조현범 구속영장
‘이명박 전 대통령’ 사위 조현범 구속영장
  • 황인성 기자
    황인성 기자 gomtiger@horsebiz.co.kr
  • 승인 2019.11.19 15:4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 하청업체 뒷돈·회삿돈 횡령 정황 포착···배임수재·업무상횡령 혐의 적용

[미디어피아] 황인성 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의 사위인 조현범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옛 한국타이어) 대표이사에 대한 검찰의 구속 영장이 청구됐다.

이명박 전 대통령의 사위인 조현범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옛 한국타이어) 대표이사에 대한 검찰의 구속 영장이 청구됐다(사진= 연합뉴스).
이명박 전 대통령의 사위인 조현범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옛 한국타이어) 대표이사에 대한 검찰의 구속 영장이 청구됐다(사진= 연합뉴스).

서울중앙지검 조세범죄조사부(김종오 부장검사)는 19일 조 대표가 거액의 회삿돈을 횡령하는 등 비리를 저지른 정황을 포착해 배임수재와 업무상횡령, 범죄수익은닉규제법 위반 혐의로 조 대표의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은 조 대표가 하청업체로부터 납품 대가로 매달 수백만 원씩 모두 5억 원 안팎을 챙기는 한편 이와 별개로 총 2억 원가량의 계열사 자금을 정기적으로 빼돌린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금융거래 내역 추적을 통해 조 대표의 차명계좌에 흘러 들어간 8억 원 가까운 부외자금이 대부분 개인적 용도로 사용된 사실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 대표는 최근 배임수재 등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으며, “피해 금액을 모두 돌려줬다”는 취지로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검찰은 사업상 갑을관계를 이용해 하청업체로부터 사실상 상납을 받는 등 범행이 무겁다고 보고 조 대표를 구속 상태로 수사하기로 방침을 정했다.

앞서 서울지방국세청 조사4국은 지난해 한국타이어를 상대로 특별 세무조사를 벌인 뒤 올해 1월 검찰에 고발했다. 검찰은 세무 당국으로부터 넘겨받은 자료에서 회삿돈 횡령 등에 사용한 것으로 의심되는 차명계좌를 다수 발견하고 고발과 별개로 조 대표의 개인 비리를 수사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조양래 전 한국타이어 회장의 차남인 조 대표는 1998년 한국타이어에 입사해 지난해 한국타이어 대표에 선임됐다. 지주회사 격인 한국테크놀로지그룹 최고운영책임자(COO)도 맡고 있다. 2001년 이명박 전 대통령의 셋째 딸 수연씨와 결혼했다.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컨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