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마지막 야구 ‘한일전’에 양현종 선발 등판
올해 마지막 야구 ‘한일전’에 양현종 선발 등판
  • 안치호 기자
    안치호 기자 john337337@horsebiz.co.kr
  • 승인 2019.11.17 13:5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야구 대표팀, 일본과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결승 맞대결
양현종 선발 등판…프리미어12서 11⅔이닝 소화 2승·평균자책점 0.77 기록

[미디어피아] 안치호 기자= 대한민국 에이스 양현종이 2019년 마지막 야구 경기인 '운명의 한일전'을 책임진다.

양현종은 11월 17일 오후 7시 일본 야구의 심장 도쿄돔에서 열리는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결승에서 일본을 상대로 선발 등판한다.

도쿄올림픽 출전 확정으로 1차 목표를 이룬 한국 야구 대표팀의 2차 목표인 프리미어12 2연패를 위해 양현종은 일본을 상대로 올해 마지막을 승리로 장식할 예정이다.

양현종은 프리미어12에서 대표팀의 1선발 투수로 출전해 값진 승리를 거푸 따냈다. 슈퍼라운드 성적 3승 2패로 마감한 한국 대표팀의 2승이 양현종의 어깨에서 나왔다.

11월 6일 호주를 상대로 6이닝 동안 1피안타 무실점의 역투를 펼쳤고 11일 도쿄로 옮겨 치른 슈퍼라운드 첫 번째 경기에서 미국 강타선에 안타 10개를 허용하고도 뛰어난 위기 관리능력으로 5⅔이닝을 1점으로 막았다.

대표팀에서 가장 많은 11⅔이닝을 던져 가장 낮은 평균자책점 0.77을 기록한 양현종은 닷새를 쉬고 등판하는 일본전에서 신의 투구를 펼치겠다고 약속했다.

양현종은 결승에선 초구부터 전력투구하겠다며 "하루 더 쉬고 나가면 회복할 시간도 있고 더 좋은 공을 던질 수 있는 여건이 될 수 있다"고 했다.

양현종은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결승에서 일본을 상대로 선발 등판한다(사진= 연합뉴스).
양현종은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결승에서 일본을 상대로 선발 등판한다(사진= 연합뉴스).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컨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