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속 5센티미터' 같은 소속사에서 한솥밥을 먹고~
'초속 5센티미터' 같은 소속사에서 한솥밥을 먹고~
  • 이혜선 기자
    이혜선 기자 psulroy@gmail.com
  • 승인 2019.11.11 03:3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모던보이엔터테인먼트 제공

[미디어피아] 이혜선 기자= 7일 티저 영상이 공개된 이후 기대감을 한층 끌어올렸던 이번 신곡 '몇 발자국의 보폭이어야 너를 만날 수가 있는 걸까'는 멤버 강주은이 감명 깊게 감상한 애니메이션 '초속 5센티미터'를 본 후 본인이 느낀 바를 표현한 곡이다.

같은 소속사에서 한솥밥을 먹고 있는 밴드 몽니의 기타리스트 공태우가 녹음에 참여했고, 악동 뮤지션, 슈퍼주니어 예성, 정동하, 등 국내 유명 아티스트들의 앨범에 프로듀서로 참여한 신승익이 프로듀싱을 맡아 곡의 완성도를 더했다.

빨간의자는 쉽게 생각할 수 없는 독특한 소재와 듣는 이로 하여금 공감을 끌어내는 특유의 가사 표현법으로 리스너들에게 ‘a.k.a 덕통주의(덕질과 교통사고의 합성어로 한 번 들으면 헤어 나올 수 없다는 신조어)’라는 별칭을 얻는 등 두터운 마니아층을 자랑하였다.

7월에는 싱글 '불면증'을 선보였다.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컨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