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상출시 편스토랑˝ 별칭을 가진 담자면을 추천받아 먹었다
˝신상출시 편스토랑˝ 별칭을 가진 담자면을 추천받아 먹었다
  • 이혜선 기자
    이혜선 기자 psulroy@gmail.com
  • 승인 2019.11.11 03: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

[미디어피아] 이혜선 기자= 8일 방송된 KBS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는 대만으로 떠난 이경규의 모습이 그려졌다.

대만으로 간 이경규는 현지에서 '백년 국수'란 별칭을 가진 '담자면'을 추천받아 먹었다.

이경규는 "한국에 없던 맛이다." 라며 감탄했다.

담자면을 맛본 이후 이경규는 대만의 대표 면요리 우육면을 먹으러 갔다.

대만의 우육면의 특장은 칼을 이용해 면을 만드는 ‘도삭면’인데 로봇이 도삭을 하는 광경이 눈에 띄기도 했다.

이경규는 가득한 손님에 “맛집인 것 같다.”며 만족했고 토마토 우육면을 시켰다.

청경채와 토마토가 든 우육면을 먹은 이경규는 “도삭면은 우리나라의 수제비 같다. 국물도 정말 맛있다.”고 이야기를 했다.

“빨리 가야 한다. 맛있다고 했는데 남겼다.” 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눈길을 끌었던 것은 이영자의 특급 아이디어였다고 한다.

‘밥’과 ‘매운맛’이라는, 어쩌면 익숙할 수 있는 조합을 이영자만의 아이디어로 신선하고 특별한 메뉴로 업그레이드시켰다는 전언이다.

‘매운 닭발’의 노하우가 그대로 담겨 있어, 이영자 스스로 “국내 최초로 음식에 연령제한을 두고 싶다. 19금 불맛”이라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고 한다.

담자면은 쌀국수에 졸인 돼지고기 양념, 새우, 숙주 등을 고명으로 올려먹는 면 요리로 이경규는 담자면의 국물을 맛보자마자 "우리나라에 없는 국물 맛이다"고 감탄했다.

시식은 션이 참여했다.

션은 “장단점이 있다. 정혜영의 레드커리라는 이름이 붙으면 괜찮을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정혜영은 코코넛밀크가 적게 들어간 또다른 커리를 만들어 션에게 내밀었다.

정혜영의 레드커리는 코코넛밀크의 양에 따라 두 가지로 나뉘어 홍대에서 시식회를 가졌다.

카레를 맛본 학생들은 “맛있다.” 라고 말해 정혜영을 안심시켰다.

심사위원들은 “카레랑 튀김이 식었을 때는 맛있기 힘들다. 그런데 맛있다고 하면 정말 맛있는 거다.” 라고 이야기를 했다.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컨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