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치료’ 암은 주변에서도 제법 흔하게 볼
‘암 치료’ 암은 주변에서도 제법 흔하게 볼
  • 김새롬 기자
    김새롬 기자 sinteones@gmail.com
  • 승인 2019.11.11 02:4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디어피아] 김새롬 기자= 암의 정식 명칭은 악성종양(惡性腫瘍,Malignant Tumor)이다. 경우에 따라서는 '악성신생물(Malignant neoplasm)'이라고도 한다.

보통 1기, 2기, 3기, 4기로 나눠서 구분하며, 생존율은 각 단계별로 크게 달라지는데, 그 중 말기라고도 하는 4기의 경우, 5%도 채 되지 못한다. 1기부터 3기는 어디에 생겼냐에 따라서 천차만별이지만 공통적으로 4기가 되면 생존율이 희박해진다.

암세포가 한 곳에 머무르지 않고 다른 곳으로 옮겨 붙는 증상을 전이(metastasis)라 한다. 그 중 뼈와 뇌로 전이 되는 것이 가장 치명적이다. 다른 곳은 수술이나 항암치료로 제거 되지만 뼈는 치료 효과가 거의 없고 생존율도 희박하다. 팔 다리 부위로 전이를 한 경우에는 한정적으로 해당하는 뼈 윗쪽 관절을 절단해 장애를 감수하고 제거할 수 있다고 한다.

미국 존스홉킨스의대 키멜암센터 연구팀은 과학저널 '사이언스'(2018.1월)지에서 31가지의 암 발생에 영향을 미치는 세가지 요인으로 ① 줄기세포 유전자 변이요인, ② 환경요인, ③유전요인을 통계모델로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그 결과 환경이나 유전요인보다 줄기세포 유전자 변이의 영향이 65%로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대한민국 국민의 사망 원인 1위로 질병 중 하나이다. 현재 암 질환을 앓고 있는 암환자수는 약 100만명, 연간 새로이 암으로 진단 받는 사람도 약 22만명 수준으로 매년 증가 추세다. 암은 주변에서도 제법 흔하게 볼 수 있는 질병으로 특정 조건이나 이유없이 알 수 없는 많은 원인으로 발생해서 일부 암을 제외하면 예방이 불가능해 두려워하는 질병 중 하나이다.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컨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