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크씨슬 복용시간’ 알콜성 간 질환을 앓고 있는 사람은 알콜 추출물을
‘밀크씨슬 복용시간’ 알콜성 간 질환을 앓고 있는 사람은 알콜 추출물을
  • 김새롬 기자
    김새롬 기자 sinteones@gmail.com
  • 승인 2019.11.11 01:4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밀크씨슬

[미디어피아] 김새롬 기자= 밀크씨슬은 식사 후에 복용할 때는 식사량이 가장 많은 식사(주로 저녁)와 함께 또는 식후에 즉시 복용한다.

포스파티딜콜린은 세포막의 필수 성분으로, 실리마린이 세포막에 더 잘 붙을 수 있도록 도와서 독성이 간 세포속으로 침법 할 수 없도록 합니다. 알콜성 간 질환을 앓고 있는 사람은 알콜 추출물을 피해야 한다.

과다섭취시 부작용이 일어날 수 있는데, 그 증상으로는 구토, 설사, 두드러기, 울렁거림 증상이 생길 수 있고 임산부는 삼가하는 것이 좋다. 실리마린이 여성 호르몬 에스트로겐과 비슷한 작용을 하므로 부인과 질환이 있는 사람도 삼가하는 것이 좋다.

실리마린은 간세포의 세포핵에서 작용하여 단백질합성 부위인 리보솜의 양을 증가시킨다. 이렇게 단백질 생합성이 증가하는 것은 손상된 간세포의 빠른 재생과 간의 해독 기능에 도움이 된다.

밀크씨슬의 실리마린. 특히 실리크리스틴과 실리디아닌 성분이 독소의 침입과 간세포가 독소와 결합하는 것을 방해해 간세포 보호 작용을 한다.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컨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