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문영 비시 詩帖] 정답 없는 세상
[김문영 비시 詩帖] 정답 없는 세상
  • 김문영 글지
    김문영 글지 Kmyoung@krj.co.kr
  • 승인 2019.08.18 17:0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답 없는 세상>

핏대 올려 자기 주장이 옳다고 목소리 높이는 사람 앞에서
왜 화를 내냐고 물으니
원래 목소리가 그렇단다
담을 수 있는 용량 한계치 있는데
한계 넘는 이유들이 몰려오고
정신 못차리는 목소리들
정처없는 바람따라 방향없이 흩어지네
모르면 모른다고 인정하고
실수나 잘못을 반성하면
새 세상 열릴 것인데
새 날이 올 수 있는데
달주위 구름처럼
궁색한 변명들 모였다가 흩어지고
목소리 높이는 이치 맞지 않는 고집들이
평화롭게 번영해야할 세상을
어지럽히는구나
구름에 달가듯이 속절없이 시간만 흐르고
여기 저기 터져나오는 안타까운 탄식들
허공 속으로 흩어지네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컨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