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길동
황인성 참 말(言) 많은 사람이었다. 말(馬) 기자가 되고 난 뒤로는 말이 참 줄었다. 기자는 말하는 것보다 잘 듣는 게 더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말뿐만 아니라 정치·경제·사회·문화 전 분야에 관심이 많다. 끝으로 ‘라떼는 말이야.’
기사 (1,132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