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길동
마혜경 시인 겸 칼럼니스트, ‘읽기-생각하기-쓰기’ 등 인문학 관련 강의를 하고 있다. 경기대학교 대학원에서 독서지도학을 전공했고, 단국대학교 대학원 문예창작학과에서 박사를 수료했다. 한국예술작가상, 단국문학상신인상 그리고 경기도명소예술공모전에서 대상을 수상했으며, 현재 두레문학 참여필진으로 활동하고 있다. 저서로는 동인지 「그리움은 손바닥을 닮았다」, 공저 「문학과 독서」등이 있다. / “이곳은 그동안 우리가 외면했던 이야기를 진솔하게 풀어내는 데 모자람이 없다.”
기사 (31건)